학원탐방 학원자랑

뒤로가기
제목

아이들과 함께하는 음악 여행

작성자 리음아트&컴퍼니(ip:110.11.253.156)

작성일 2010-08-31

조회 472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샤론음악학원

오늘은 어떤 음악가와 만나게 될까? 어떤 노래를 하게 될까? 샤론음악학원(천수정 원장)의 친구들이 매주 수요일이 되면 공통적으로 하는 생각이다. 매달 새로운 작곡가들과 미니북, 요즘 유행하는 싱싱곡, 이달에 뽑힌 엽서 등 아이들이 재미있어 하는 음악쟁이는 인기 만점 특강 프로그램 이다. 피아노 외에 특강수업을 하는날 아이들과 함께 웃고, 공부하며 음악 지식이 풍부해지기 때문에 음악쟁이는 빼놓을 수 없는 수업이다.

● 이달의 당첨자는 누구~

천수정 원장은 아이들이 음악쟁이를 들고 한자리에 모이자 가장 먼저 이달의 당첨자를 펼치게 한다.
“다같이 우리들의 솜씨를 펴볼까? 이달에는 어떤 친구들이 뽑혔는지 한 번 보자~”
아이들 모두 천 원장의 지시에 따라 당첨작을 살펴본다.
“여기서 잠깐! 6월의 음악가는 누구였을까? 기억나는 사람~”
“모차르트요!”
“그래 맞았어. 여기 뽑힌 친구들 그림 중 마음에 드는 그림은 누구 그림이니?”
천 원장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아이들이 여기저기서 대답한다.
“임혜지요, 오정은이요, 우정안이요~”
모두들 자신의 학원 친구라도 되는양 즐거워한다.
“우리 친구들은 이달에 뽑히지는 않았지만 열심히 해서 다음달을 기대해 보자~ 그럼 이번에는 생일카드를 누가 잘 썼는지 한 번 읽어볼까?”

아이들은 당첨된 편지를 읽어보며 자신도 다음에는 꼭 뽑히겠다며 결심한다.
천 원장은 다른 아이들이 한 것도 읽어보고 친구들과 함께 보면서, 어떻게 해야 당첨이 되는지, 다른 학원 친구들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있는지 또 다른 면은 무엇이 있는지 등을 배울 수 있기 때문에 빼놓을 수 없는 수업 중의 하나라고 말한다.


“우리 학원 아이들만 있다 보니 그림, 작곡, 삼행시 등 비슷한 작품들이 많아요. 그런데 매달 수록된 당첨작을 보며 다른 아이들의 생각도 알 수 있고, 자신이 한 것보다  더 열심히 해야 당첨된다는 것을 스스로 알게 되지요.”

글 문지영 | 사진 조기웅
자세한 내용은 에듀클래식 9월호에 계속됩니다.

첨부파일 음쟁학원(샤론).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