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탐방 학원자랑

뒤로가기
제목

e-실용반주로 음악리더 키워요

작성자 리음아트&컴퍼니(ip:121.66.230.45)

작성일 2011-01-13

조회 694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김천 고운음악학원
갈수록 클래식 위주로 가르치는 음악학원 운영에 한계를 느끼는 원장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래서일까.

최근 들어 음악학원에서도 실용음악이 새로운 음악교육의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김천 고운음악학원 차희정 원장은 현 시대에 맞춰 아이들이 피아노에 흥미를 느낄 수 있는 e-실용반주를 도입해 음악에 대한 재미를 더욱 일깨워주고 있다. 고운음악학원의 e-실용반주 교육 현장으로 들어가보자.  

e-실용반주 통해  자신감과 집중력 향상
클래식을 전공했지만 꾸준히 실용음악에 대한 관심을 가졌던 고운음악학원 차희정 원장은 1년 전 e-실용반주 프로그램을 학원에 도입했다.
“아이들에게 클래식을 가르치면서도 늘 실용음악을 도입하려고 고민했습니다. 그러던 중 에듀클래식에 소개된 e-실용반주를 보고 ‘이거다’라는 확신이 들어 적극 도입하게 되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좀 더 효율적인 교육을 할 수 있을까를 연구하는 차 원장은 타 학원과 차별화된 그만의 노하우로 아이들에게 실용음악의 재미를 느끼게 해주고 있다. 바로 모든 원생들에게 직접 반주하고 노래할 수 있도록 반주자를 돌아가며 시키고 있는 것. 

“수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면서 아이들에게 반주를 시킵니다. 아이들 스스로 반주한 것에 맞춰 친구들이 노래를 해주면 더욱 보람 있고 뿌듯해 하지요. 또한 함께 연습해 협동심도 길러주고, 간혹 교사가 자리를 비워도 원생들이 스스로 세팅을 한 후, 반주하며 함께 노래합니다.”

차 원장은 e-실용반주 프로그램을 도입하기 전 각종 세미나를 다니며 공부하고 고민했다고. 각 프로그램마다의 장점이 있지만 원생들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찾으려고 오랫동안 연구했단다. 

“아이들을 교육할 때 얼마만큼 가치 있게 가르치는 것은 교사의 몫이지요. 설령 교재가 아무리 좋아도 교사가 그 교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저는 e-실용반주를 도입하기 전 아이들에게 제대로 된 반주를 지도하고 싶어 정말 많이 공부했습니다. 실용음악을 처음 배우는 원생들에게 음악의 재미를 마음껏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었지요.”

차 원장의 노력이 빛을 발한 것일까. 프로그램 도입 후 실용음악을 배우는 원생들과 학부모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흥미 있는 실용반주에 학부모들의 관심사인 영어노래를 함께 가르쳐 재미를 두 배로 느끼게 했던 것. 

“간혹 피아노에 재미를 못 느끼거나 적성에 맞지 않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그런 아이들에게 실용반주에 맞춰 노래를 부르게 했더니 기대 이상의 효과가 나타나더군요. 노래를 부르면서 피아노 치는 것이 즐거워지고, 영어노래로 노래를 부르니 영어단어 실력도 저절로 늘게 되었지요.”

차 원장은 특히 e-실용반주의 장점으로 자신감과 집중력 향상을 꼽는다. 컴퓨터 프로그램의 특성상 순간순간 화면이동으로 아이들에게 상당한 집중력을 요구하기 때문이라고. 또한 반복해서 노래를 부르게 해 자신감을 자연스럽게 심어주고, 함께 하는 수업이라 협동심을 길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글·사진 박경미

첨부파일 bdc7bfebc7d0bff8_b0edbfee.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